비회원도 교육신청 가능합니다.

소식지
석면과환경
연합회소식
공지사항
석면행사
  • 현재위치
  • 알림마당
  • 언론보도
 
작성일 : 14-10-07 13:19
석면에 노출된 자녀들..전국 학교 85% '석면 검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11  

'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yviewer@cdaily.co.kr

입력 2014.10.07 10:38 | 수정 2014.10.07 12:33

 

269개 학교는 출입금지 등급 판정 받아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전국의 유치원, 학교건물 85%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됐다. 이중 출입금지 조치 판정을 받은 학교도 270여곳이나되 성장기 어린이, 청소년들의 석면 위험으로부터 지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안민석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학교건축물 석면관리 현황'에 따르면 전국 2만444개 유치원과 초중고교 중 86.4%인 1만7658개교가 석면이 함유된 자재로 지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석면 정밀조사 대상 1만7658개교 중 조사를 마친 7445개교의 85%인 6328개교가 석면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2012년 '석면안전관리법' 시행 이후 지난해부터 육안검사 대신 전문기관에 의뢰해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가 2406개교 중 92.1%인 2217개교에서 석면이 발견돼 석면 검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고등학교 92.0%, 중학교 90.9%, 유치원 74.3% 순이었다.

석면 위해성 평가는 '높음', '중간', '낮음' 등 3단계로 분류된다. '낮음'은 잠재적 석면 위험이 있어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단계로 전체 6328개교 중 95.7%인 6059개가 속했다. 하지만 잠재적 석면 위험이 높아 손상된 석면을 보수·제거하거나 필요시 출입 금지 조치까지 취해야 하는 '중간' 등급 판정을 받은 학교도 269개교(4.3%)나 됐다.

시·도별로는 대전, 울산, 세종지역의 49개 조사 대상학교에서 모두 석면이 검출됐다. 경기지역은 1203개 학교 중 12개 학교를 제외한 99%의 학교에서 석면이 발견됐다. 아직 조사가 완료되지 않은 전남·전북·제주지역은 2015년 6월말까지 조사를 완료 할 예정이다.

안 의원은 "우리 학생들이 유치원에서 고등학생 졸업 때까지 석면에 노출돼 있다"며 "아이들이 안심하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안전한 교육환경을 위해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